SK렌터카 장기렌터카

 

 

 

어느덧 가을이 지나고 매서운 칼바람이 부는 쌀쌀한 초겨울 날씨가 전국을 뒤덮고 있습니다. 매일같이 기상청에서는 일부지역의 기온이 영하권까지 내려가며 곳곳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느곳도 있을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대비하여 사람뿐만 아니라 자동차 역시 월동준비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 차량관리 여부에 따라 차의 수명이 좌우될 뿐만 아니라, 겨울철 도로는 다른 계절에 비하여 돌발 상황이 많은만큼 사고 대처 능력에서도 큰 차이를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자동차에 대한 월동준비도 꼭 해야합니다. 특히, 차량에 고장난 곳이 있거나 파손된 부위가 있다면 겨울철에는 더욱 치명적일수 있으므로 겨울철에는 꼭 차량관리를 필수로 하여 안전운전하시길 바랍니다.

 

 

 

 

영하의 겨울철에는 배터리 방전이 되기 쉬우므로 배터리 충전 상태를 점검해보고 2~3년 이상 되었거나 주행거리 5만km 이상이라면 교체하여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배터리를 헝겊이나 천 등으로 덮어두면 보온효과로 인하여 배터리 방전을 어느정도 예방할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이와 함께 여름철 엔진 과열 방지를 위하여 냉각수 물을 보충하기 때문에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 농도를 점검해야 합니다. 부동액 비율이 너무 맞은 상태에서 냉각수가 얼면 엔진과 라디에이터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때문에 냉각수 양, 상태, 농도를 점검하여 녹색이 아닐 경우, 부동액과 물을 반반 비율로 혼합하여둡니다.

 

 

 

 

겨울철에는 폭설을 대비하여 겨울철용 워셔액을 미리 보충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 이유는 겨울철에는 여름철보다 결빙 방지를 위하여 워셔액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폭설 운전을 대비하기 위해 와이퍼 블레이드가 찢어지고 낡은 곳이 없는지 확인 후 새걸로 교체하여줍니다. 겨울철에는 이에 따라 가급적 주차시 와이퍼를 세워두는 것이 동결 방지에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에는 타이어의 공기압이 낮아지기 때문에 타이어 공기압을 점검하여 낮추어 주거나 마모가 심한 타이어는 반드시 교체하여 빙판길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 합니다. 만일 사계절용 타이어가 아니라면 스노우 타이어로 교체하여 주는 것이 좋으며 다설지역의 운전자분들은 스노우체인을 미리 준비해두고 사용방법을 숙지하여 주시는 것이 안전운전을 위한 겨울철 차량관리로서 적합한 자세라 할 수 있을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 장기렌터카
SK렌터카 차량관리 Tip 2013.12.02 15:43

티스토리 툴바